25,217 오늘방문자수 : 1,248 / 전체방문자수 : 31,167,580
 
 
 
공지게시판
채식뉴스(News)
가입인사
질문과답(Q&A)
채식일기
자유게시판
잦은문답(FAQ)
전국채식식당,제품,서적
채식요리
블로그(채식요리)
블로그(채식식당)
채식급식
유명채식인
동영상TV(생명존중)
동영상TV(건강과식품)
동영상TV(환경생태)
동영상TV(명상종교)
동영상TV(일반종합)
동영상TV(음악)
동영상TV(요리)
동영상TV(애니메이션)
동영상TV(English)
영문자료(English)
첨부하기
후원하기
두손 없는 소금장수의 장엄한 인생(감사히 모셔온 자료)
워너비 비건 2016-03-30 20:41:19

두손 없는 소금 장수의 장엄한 인생!

해마다 명절이 되면 충남 서산 일대에 사는 독거노인들 집 수십채 앞에는 맑은 천일염 30킬로그램들이 포대가 놓여 있었다. 13년째다 아무도 누군지 몰랐다. 비로소 지난해에 범인이 잡혔다. '나혼자 여러해 동안 소금을 나르다보니 힘이 들어서 읍사무소에 맡기겠다'고 소금을 트럭에 싣고 그가 자수했다.

강경환(50) 충남서산 대산읍 영탑리에서 부성 염전이라는 소금 밭을 짓는 소금 장수다. 그런데 보니 그는 두손이 없는 장애인이 아닌가 손 없이 염전을? 또 서류를 살펴보니 그는 7년전까지 그 자신이 기초 수급자였던 빈한한 사람이 아닌가! 자기 앞가림 하기도 바쁜 사내가 남을 돕는다.

소금 장수 강경한은 사건이 발생한 년월시를 또렸하게 기억하고 있다 1972년 12월 24일 오전 7시40분 1959년생인 강경한이 초등학교 마지막 맞은 6학년 나이는13세였다. 서산 벌말에 살던 강경한은 해변에서 '안티푸라민 닮은 통을 발견했다. 나비처럼 생긴 철사가 있길래 그걸 떼네 가지고 놀겠다는 생각에 돌로 깡통을 두드렸다. 순간 앞이 번쩍하더니 참혹한 현실이 펼쳐졌다. 안티

푸라민이 아니라 전쟁 때 묻어놓은 대인질뢰 속칭 발목지뢰였다. 폭발음에 놀란 마을 사람들이 집으로 달려와 경환을 업고 병원으로 갔다. 사흘뒤 깨어나 보니 손목 아래 두손이 사라지고 없었다. 그리 되었다 노래 잘해서 가수가 꿈이었든 소년의 인생이 엉망진창이 된 것이다.

피를 너무 흘려서 죽었다고 생각했드던 소년이 살아났다 하지만 '남'보기 부끄러워 '중학교는 가지 않았다 대신에 그뒤로 3년 동안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 어머니가 밥 먹여주고 소변 뉘어주고 살았다고 했다. 소년은 고등학교 갈 나이가 되도록 그리 살았다. 인생을 포기했다.

어느날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셨다. 어머니가 친정에 가셨는데 오시질 않는 겁니다. 배는 고프지 결국 내가 수저질을 해서 밥을 먹었어요. 3년만이었다 석달동안 숟가락 질을 연습해서 그뒤로 스스로 밥을 먹었다. 스스로 밥을먹고 혁대를 차게 되었다고 해서 인생이 완전히 바뀐 건 아니였다. 모든게 귀찮아서 농약먹고 죽으려 했다. 열일곱살때부터 주막에 출근했다.

'아침10시에 출근해서 밤12시에 퇴근했어요. 주막에 친구들이 많이 있으니까 술로 살았죠. 어느날 유인물이 하나 왔길래 무심코 버렸다가 아침에 유인물을 보니까 정근자씨라고 팔 둘이랑 다리 하나가 없는 사람이 교회에서 강의를 한다는 거예요 가서 들었죠. '야' 저런 사람도 사는데 나는 그 반도 아닌데 이사람같이 못산다는 법 없지않나?'

강경환은 편지를 썼다 나도 당신처럼 살수있나? 답장이왔다 너도 나처럼 잘 살 수 있다고 아주아주 훗날이 된지금 강경환은 이렇게 말한다. 손이 있었으면 그손으로 나쁜짓을 하고 살았을거 같다. 손이 없는 대신에 사랑을 알게되고 마음의 변화를 갖게 되고 새롭게 살게 되었다. 대한민국에 장애인으로 산다는것 강경환은 훌륭하게 그 방법을 찿아냈다.

1994년 아버지 친구가 그에게 물었다 '너' 염전할 수 있겠나? 이미 1987년 교회에서 사람을 만나 결혼한 가장이었다. 하겠다고 했다. 피눈물 나는 삶이 시작 되었다. 농사짓는것보다 훨씬 무겁고 큰 삽을 손 몽둥이로 놀리는 방법을 익히면서 해야했다. 정상인만큼 일하기 위해 밤9시까지 염전에 물을 대고 새벽까지 소금을 펏다. 하루 2시간 밖에 잠을 자지 못했지만 보람으로 일을 했다. 노력도 노력이지만 인내라는게 그리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다.

1996년 그 와중에도 그의 머리속에 남을 돕겠다는 생각이 떠올랐으니 손을 잃은 대신에 얻은 사랑을 실천하는 방법이라고 했다. '소금 한포대가 1만원가량 하는데 여기에서 1000원을 떼서 모았죠. 그걸로 소금을 저보다 불행한 사람들에게 주는겁니다.'

한해도 빠지지 않고 올해까지 14년째다 한달 월급 받고선 고된 일 마다하고 도망가 버리는 직원들 대신에 부부가 직접 염전을 지으며 실천하고 있는 일이다. 아산의 한 복지단체를 통해 소록도에 김장용 소금을 30포대식 보내는 것도 빠지지 않는다.

강경한의 '부성염전'은 1만 2000평 한해 소출이 6000만원 정도다. 이거저거 비용을 빼면 순수입은 한해에 1800만원 정도라고 했다. 뭐'1800만원 거기에서 10% 200만원은 꼬박꼬박 남을 위해 쓰고 있으나 이게 어디 이 사람에게 쉬운일인가요? 작년에는 400만원정도 되더라고 했다.
강경환이 말했다.

“조금만 마음을 가지면 되는 겁디다. 소금 한 포대 팔아서 1000원 떼면 5000포, 500만원이잖아요. 하나를 주면 그게 두 개가 돼서 돌아오고, 그 두 개를 나누면 그게 네 개가 되어서 또 나눠져요. 연결에 연결, 그게 사는 원리지요.”

그 나눔과 연결의 원리에 충실한 결과 2001년 그는 기초생활수급자 꼬리표를 뗐다. 작지만 아파트도 하나 장만했다. 그리고 그는 곧바로 시청으로 가서 자발적으로 기초생활수급자 신분을 포기했다. 수급자 수당 30만원이 날아갔다. 장애인 수당도 포기했다. 6만원이 또 날아갔다. “나는 살 수 있는 길이 어느 정도 닦아졌으니까,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 주라”고 했다.

하지만 여전히 그는 어렵다. 염전도 남의 염전을 소작하고 있고, 여고생인 둘째딸 학비도 버겁다. 가난한 사춘기 때 손 잃은 서러움과 방황하던 청년기를 일거에 날려버린 종교적인 깨우침이, 여전히 가난한 그에게 이른다. 손을 내밀라고, 보이지 않는 사랑의 손을 내밀라고. 작년에는 ‘밀알’이라는 자선단체를 만들었다. 혼자서 하기에는 버거운 일. 그래서 마음 맞는 사람들을 모아서 불우한 사람들을 더 도우려고. 꿈? 거창하다.

“한 30억원 정도 모았으면 좋겠어요. 그러면 마음놓고 남 도울 수 있잖아요. 지금은 형편이 이래서 돕고 싶어도 어렵고….”

맑은 날이었다. 부부가 소금밭에 나가서 소금을 거두는데, 손 없는 남편이 능숙하고 진지한 몸짓으로 소금을 모으면 아내는 얌전하게 삽으로 밀대에 소금을 담고, 남편이 그 밀대를 ‘손몽둥이’로 밀어 소금창고로 가져가는 것이다.


그 모습, 참으로 장엄(莊嚴)했다. 그리고 너무 아름다운 마음을 보았다. 열심히 사시는 인생의 참 모습을...

강경환님의 남은생애 늘 행복과 평안이 가득하시길 기원드립니다.


IP Address : 222.114.66.183